•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자유 그냥 김병수가 프로씬에서 무엇을보여줬었나를 곱씹어봤는데 없는것같더라구요

하라쇼
452 7

그래서 저는 김병수감독 선임때부터 불안했었던것같습니다.


저의 이 불안이 축알못의 쓸데없는 망상이었음좋겠습니다.


오늘 너무 힘드네요..

하라쇼
2 Lv. 481/810P


작성된 서명이 없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공유

퍼머링크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