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게시판
2020.01.09 13:29

송준평 선수

조회 수 4318 추천 수 107 댓글 18

송선수의 입단 소식이 들리던 날 많은 기대를 했더랬습니다.


워낙에 좋아하는 배우의 아들이기도 했지만.
잘생긴 외모와 어린 나이, 스타성이 가득한 송선수가 빅버드에 교체로라도 출전하면 그 자체만으로도 이슈가 되고.
빅버드의 죽어가는 흥행가도에도 큰 도움이 될거라고 생각했어요.

송선수가 입단할 때 느꼈던 제 감정은.
지금 은퇴 뉴스가 나올 때 다시 느끼는 감정과는 크게 다르진 않습니다.
송선수는 축구 말고도 본인이 뭔가를 하고 싶어하면, 다른 평범한 사람들과는 다르게, 쉽게 그 길을 걸을 수 있었을 겁니다.
그림을 그리고 싶었든, 음악을 하고 싶었든, 외국으로 공부를 하러 가든요.
대학을 선택할 때, 하고 싶었던 어린 시절의 꿈을 접고 배를 타는 학교로 가야 했던 저의 과거가 떠올라 서글퍼지기도 했고.
그래서 송선수가 부럽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수원이 송선수를 아버지 이름을 보고 뽑지는 않았을 걸 알기에.
오롯이 축구에 대한 열정과 실력이 인정받았다고 믿었고.
그래서 대배우의 아들이라는 그늘을 벗어나, 송준평이라는 이름으로 대성하길 정말 빌었었습니다.
거듭되는 부상이든, 다른 이유로든 빅버드에서 본인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할 때의 힘든 마음은 어땠을지 이해가 갑니다.
그 안타까움을 비단 송선수만 느끼지 못할리 없지요.
송선수도 우리들이 당신의 이름을 외치는 걸 얼마나 꿈꾸었을 것이며,
승리 후 우리 앞에서 만세삼창을 하는 모습을 얼마나 그렸겠습니까.

송선수가 작년 말, GS와의 리그 경기에 나올 수 있다는 루머가 돌 때.
이 게시판은 잠시 시끄러웠죠.
그걸 보면서 억울하고 슬프기도 했을 것 같아요.
본인은 부상으로 안 그래도 힘든데, 가만히 있는 본인이 경기에 나오네 마네.
거기에 덧붙여 안 들어도 될 비난까지 들어야 했으니.

그래도 많은 수원팬들은 송선수를 마음으로 많이 응원했을겁니다.
누가 뭐래도 우리 선수였으니까요.
그러니 너무 상처를 오래 들고 있지 마시길.
무관심은 비난보다 비참하다잖아요.
송선수의 존재가 계속 회자되었던 건 본인 입장에선 힘들기도 했겠지만, 다른 누군가에겐 그 관심도 고팠을 수 있으니까요.

송선수가 이렇게 축구를 그만두지만.
수원이라는 클럽에 입단할 만큼의 능력이 있었고, 그렇게 되기 위해 흘린 땀과 노력, 성실함은 공인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송선수는 아직 너무 젊고, 그리고 가진게 많은 사람임을 잊지 말고.
어디서든 무엇을 하든 제2의 인생을 응원합니다.

저도 우리 선수였던 송선수의 행보를 늘 바라보며 응원할게요.
송선수도 수원의 한 팬으로 우리를 응원해 주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자유) 에서 추천 25개 이상 받게되면 베스트 게시판에 등록됩니다. 1 해리슨 6 2091 2017.03.16
공지사항 솔직히 진지빨면 억울한건 우리지 7 newfile 최소시고 20 744 2020.08.10
공지사항 사리치 인스타 9 newfile 라피도수원 17 835 2020.08.10
공지사항 조선 붕당으로 배우는 수원의 감독멸망사 10 updatefile 필리포프 20 958 2020.08.09
6115 크르피치 썰 푼다 15 file (구단이선수를)안사 37 3015 2020.02.05
6114 축구x) 삶이 힘든 젊은이들 보셈 11 file 창훈이와기훈이 46 1855 2020.02.05
6113 이런 저런 이야기로 시끄러운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수원 맛집 털어본다 71 file 권선장안팔달 71 2757 2020.02.04
6112 미안합니다 아 미안합니다;;;;;;;;;; 12 file 수원지식인 39 2690 2020.02.03
6111 동대문왔다가 눈 다친 썰 8 file 최소시고 58 2574 2020.02.01
6110 수원x) 코로나바이러스 관련하여 몇가지 15 Velocy 42 1796 2020.01.31
6109 프라하 저희 민박집에 수원팬님이 놀러오셧어요 20 file 런던프렌테 36 1933 2020.01.29
6108 구단 공식 레전드 산토스 새팀찾았네요 ㅎㅎ 9 file 광교동제라드 41 3291 2020.01.23
6107 빅버드 장점 62 수블m2 47 3628 2020.01.22
6106 에이~ 눈팅하는 거 너무 티나잖아ㅋㅋㅋㅋ 8 file 신나 43 3500 2020.01.21
6105 프라하에서 만난 수원팬 ㅠㅠ 7 file 런던프렌테 30 2222 2020.01.21
6104 대체 누가 선비질을 하는 걸까. 24 venceremos 38 1729 2020.01.21
6103 지방러가 빅세권 직장 갑니다ㅜㅜ 17 suwon20 39 1548 2020.01.20
6102 권창훈 유니폼 구입 완료! 21 file 파랑돌 30 2630 2020.01.11
6101 수원팬이 주고간 타울입니다 ㅠㅠ 10 file 런던프렌테 29 2933 2020.01.10
» 송준평 선수 18 수원팬블루스 107 4318 2020.01.09
6099 구단 인스타에 출국날에 드린 플랜카드 박제 됐어요..^^ 6 file 빵빛 43 3686 2020.01.08
6098 이이기 선수 학교 친구입니다! 선수에 대해 간단한 소개 하겠습니다. 33 file 탬탬버린 44 3208 2020.01.07
6097 많은 분들이 30억 적자에 대해 완전히 잘못 생각하고 있네요.. 36 NO.7 76 2567 2020.01.07
6096 민상기 이종성 인터뷰나 봅시다 8 청백적행복의날개로 30 2054 2020.01.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17 Next
/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