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게시판

난 하루의 낙 중에 하나가 수블미에서 노는건데...

요즘 같은 A매치 기간엔 워낙 새로운 글들이 없으니

이시간 이글을 보는 나와 당신을 위해

수뽕을 채워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우리!!



그 선수의 근황이 갑자기 아주 갑자기 궁금 했어

우리팀에서 이보다 성공한 외국인 선수는 없었으며

(아무리 대단 했어도 동급이거나 밑에급??)

우리팀에서 커리어 하이를 찍었던 선수

그리고

우리팀이 최고였던 마지막 순간을 함께 했던....



*주의*인터뷰를 보는것 만으로도 수뿡이 채워지는 순간을 경함 하게 됩니다

보스니아에서 수원 경기 소식을 접하기도 했나.
물론이다. 항상 수원뿐 아니라 K리그 소식을 챙겨본다.

수원 경기를 지켜본 소감은 어땠나.
내가 뛸 때에 비하면 많은 게 달라졌다. 감독도 바뀌었고 선수들의 스타일도 달라졌다. 당시에는 피지컬과 템포를 앞세운 축구를 했는데 요즘은 조금 더 전술적인 것 같다. 내가 뛰던 당시와 비교하면 많은 면에서 더 발전을 이룬 것 같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당신의 모습은 굉장히 오랜 만에 본다. 소감이 어떤가.
내가 사실 알게 모르게 ‘빅버드’에는 자주 왔다. 사람들에게 알리지 않았을 뿐이고 언론을 타지 않았을 뿐이다. 6개월에 한 번 정도는 온 것 같다. 축구를 하면서 가장 행복했던 팀이 바로 수원이었다. 그리고 나는 K리그에서는 이 팀에서만 뛰었다. 늘 ‘빅버드’에 올 때면 집에 돌아오는 듯한 기분이 든다. 내가 정말 사랑하는 팀이다.

수원에 오면 꼭 들르는 곳이 있나.
있다. 수원에 오면 꼭 수원 갈비를 먹어야 한다. 우리 가족들도 다 수원을 너무 사랑한다. 이번에는 아이들이 학교 때문에 한국에 같이 오지 못하고 아내와 둘이 왔다. 그런데 아이들은 한국에 오지 못해 굉장히 아쉬워하더라. 예전에 수원 팬들이 우리 딸을 보고 귀엽다면서 예뻐해 주셨는데 그 딸이 벌써 한국 나이로 18살이 됐다. 나중에는 꼭 아이들과 함께 오겠다. 아이들도 좋아할 것이다.

수원 선수 중 지금도 연락하고 있는 이들도 있나.
매일 전화하는 동료는 없지만 그래도 같이 뛰었던 선수들과는 가끔씩 안부 연락도 하고 근황도 묻는다. 그 중에서는 그래도 곽희주와 가장 친하다. 같이 수비를 맡아 호흡도 좋았고 성격도 잘 맞는 친구다. 이번에도 한국에 오면서 이운재, 이관우 등 옛 동료들과 연락을 주고 받았는데 아직 얼굴은 못 봤다. 오늘 경기장에서 옛 동료들과 만나는 일을 기대하고 있다.

당신은 수원의 찬란한 역사와 함께 한 선수다. 수원에서 뛰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언제였나.
FC서울과 2008년 12월 7일 챔피언결정전 2차전을 빅버드에서 치러 2-1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었다. 그때 우승을 확정짓던 순간 막 눈이 왔다. 내 인생에서 가장 잊을 수 없는 행복한 기억이었다. 아마 죽을 때까지도 잊을 수 없는 순간일 것이다.

당신을 닮았다면 그 팀은 공격도 잘할 것 같다. 혹시 한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해보고 싶은 욕심은 없나.
너무 하고 싶다. 선수 시절에는 수원에서 K리그 우승을 경험했는데 언젠간 감독으로 다시 한 번 K리그 우승의 감정을 느껴 보고 싶다. 물론 K리그에서 감독을 할 수 있는 팀을 택할 수 있다면 당연히 수원이다. 아까도 말하지 않았나. 나는 푸른 피가 흐른다고. 지금도 여러 축구를 보며 감독으로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데 언젠가는 나에게도 수원의 감독이 될 기회가 올 것이라 믿는다.

그렇다면 마지막으로 당신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수원 팬들에게 한마디 해달라.
수원에도 있어 보고 다른 여러 해외 팀에서도 뛰어봤다. 크로아티아 국가대표 선수로도 그라운드에 서 봤다. 하지만 그 어느 곳에 가서도 수원 만큼이나 열정적인 팬들을 본 적이 없다. 축구를 하다보면 정말 힘들 때가 있다. 그런데 그때 어디에서 힘을 받았는줄 아는가. 골대 뒤에서 쉴 새 없이 응원을 보내는 수원 팬들로부터 힘을 받았다. 그런 팬들은 여기 빅버드에만 있고 항상 내 기억 속에 있다. 그래서 틈이 날 때마다 빅버드에도 오는 거다. 수원 팬 그랑블루(지금의 ‘프렌테 크리콜로’다)는 최고다. 물론 나도 이젠 한 명의 그랑블루다. 


https://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8195622&memberNo=36977025



마토보다 성공한 외국인 선수는 없었으며

마토보다 많은 골을 넣었던 수비수도 없었는데

그런 마토에게 흐르는건 푸른피며

그런 마토와 함께 했던 우승이

아직도 우리의 마지막 리그 우승이다


ㅎㅎㅎ수뽕 채우고 다들 맛점 합시다~~~


  • ㈜삼성전자축구단 2019.11.15 12:04

    지금 수원에 가장 필요한 선수가 바로 마토같은 선수인데

  • 지우♡ 2019.11.15 12:20

    보고싶다 마토 ㅠ

    그 골 넣고 특유의 귀여운 웃는 모습 ㅋ

  • 빵훈아잘살아 2019.11.15 12:48

    프런트가 좋아할만한 내용이 있네....

  • 창훈이와기훈이 2019.11.15 14:38
    리얼리얼리얼리얼리얼리??? ㅋㅋㅋ
    그래도 감독 커리어가 없진 않으니
  • ElLocodeSuwon 2019.11.15 19:37
    프런트에게는 최고의 조건이네
    팬들이 싫어하는 "무경험, 초짜"도 아니오
    팬들이 원하는 "외국인 감독"에
    프런트가 너무나도 좋아하는 그놈의 정체모를 "리얼블루"출신
  • 치사량넘어가서그런가 앞이 잘 안보이넹 ㅠㅠ

  • 창훈이와기훈이 2019.11.15 13:50
    ㅜㅜ 그래서 내가 주의 하라고 했잖아~ ㅠㅠ 으휴 바보 ㅜㅜ
  • 박상혁꽃길만걷자 2019.11.15 13:23

    마토 엄청 선한 얼굴인데 가끔 화낼때는 진짜 카리스마 개쩔었는데 

    보고싶다 ㅠㅠㅠ

  • 황족수원 2019.11.15 14:52

    마토마토마토마토ㅠㅠㅠㅠ

  • 타인사이드 2019.11.15 15:18

    왜 피파에는 마토가 없을까 K리그 통곡의 벽으로 역사를 통틀어 몇 안되는 대표적인 센터백인데

  • 곽철용 2019.11.16 13:12
    내말이ㅠ 이임생 그만쓰고싶다
  • 수원인고양 2019.11.15 15:31

    마토를 목놓아 외치던 2008년 ㅠㅠㅠㅠㅠㅠ

  • 신신파스 2019.11.15 16:25

    마마마 마토마토골 

  • 2008년 눈내리던 그날

    d6c6c53bcfe66183884028e1bd7eb6ee.jpg


  • 죽어도수원 2019.11.15 17:23

    하얗게 눈이 내리던 그날...

  • 이벤트뷰어 2019.11.16 10:56

    ㅠㅠㅠ 소름돋네요. 보고 싶어요 마토 선수 ㅜㅜ

  • 골져스 2019.11.16 11:39

    나 크로아티아 여행하다가 스플리트에서 어떤 외국인이 07-08 마토 입고 있길래 어디서 났냐고 나 수원 서포터라고 하니까 , 자기 친구가 줬다면서 친구가 한국인이냐니까 , 마토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즉석 통화 시켜줬자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창훈이와기훈이 2019.11.16 12:5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와 대박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친구가 마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곽철용 2019.11.16 13:13
    와 리얼??ㅋㅋㅋㅋㅋ 대박이다
  • 4fecb8554218f1de48b666715ba463af.png

    ㄹㅇ 이래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때 무슨 14년 6월인가 그랬는데 자기 그 담달에 한국 온다고 기다리랬는데 진짜로 그 담달에 북패랑 하는 경기 였나 ?? 지도자 연수 인가 ?? 뭐 때매 한국 실제로 왔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암툰 ㅇㅈ ?? ㅠㅠㅠ 나 마토 너무 좋아 그 특유의 코 맹맹이 영어 ㅋㅋㅋ 딱 들으니까 마토 ㄹㅇ ㅋㅋㅋ


  • 곽철용 2019.11.16 21:51
    크으~~굿굿ㅋㅋㅋㅋ
  • 5eou1 2019.11.18 12:20

    마토 그 아래 웨딩홀쪽 주차장으로 나오는거 마주치고 우리가 마토!!!하고 소리쳤는데

    알아봐주니깐 진짜 좋아하더라고ㅋㅋㅋㅋㅋ

    바로 사람들 사진찍어달라고 모이고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자유) 에서 추천 25개 이상 받게되면 베스트 게시판에 등록됩니다. 1 해리슨 6 1816 2017.03.16
6065 절이 싫어서 떠났다가 오랜만에 놀러온 땡중이 고언올림 7 통치꽁조림 33 1644 2019.11.23
6064 오늘자 북패 박동진 인성질 26 file 조날두 32 2365 2019.11.23
6063 울산 우승 몇시에 한대요? 14 file 정말멍청한놈 40 1253 2019.11.23
6062 라이트팬이 보기엔 콜리더나 해리슨이나 별반 다른거없음 12 트zl콜로 85 2876 2019.11.22
6061 멀쩡히 재활하고 있는 선수 몸에 이상있다고 헛소문 퍼트리더니 1 공순이 48 2079 2019.11.22
6060 검은 곽광선? 이거 인종차별인건 알고 말하는거지? 23 하얗게눈이내리던 26 2428 2019.11.22
6059 해리슨 말 좀 가려서해라 12 수언수언해 102 2955 2019.11.22
6058 구단이 일 못하는건 사실이고 맞지만 7 수원지식인 32 1576 2019.11.21
6057 삼성 입장에서는 스포츠단 애물단지지 13 카젤느 31 1913 2019.11.21
6056 수원 덕분에 너무 행복해요 21 태파루파 50 1704 2019.11.20
6055 대전 코레일전 최고의 응원상 3 file 영통동탄평택삼성블루윙즈 30 1988 2019.11.19
6054 일주일전 오늘... 10 file 제이피 47 1712 2019.11.17
6053 진짜 매북새끼들은 개소리 잘 시전하는듯 33 file 수원지식인 29 2613 2019.11.17
6052 수능 21 창훈잉 40 1269 2019.11.16
» A매치 기간 무료함을 수뽕으로 채워보자!! 22 창훈이와기훈이 44 1548 2019.11.15
6050 GO GO ACL! 그리고 염임생? /FM2019 16화-2 8 염블포 30 1016 2019.11.14
6049 속보) 노동건 빅버드에서 웨딩촬영!!!! 14 file 빵훈아잘살아 35 2659 2019.11.13
6048 전 홍철글이 이해가 갑니다. 4 알레수원 36 1671 2019.11.13
6047 나만 홍철 글에 공감 안되나 13 조나탄얼빠 29 2417 2019.11.13
6046 용병 관련.. 55 이정수 35 3103 2019.11.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5 Next
/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