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자유 지켜줘서 고마웠어 양쌍

이십육번
1520 16 2


08 마지막 우승시즌 당시에 

촌스러운 더벅 머리로 왼쪽 라인을 돌파하며

올라오는 크로스는 정말 날카롭다

라는 기억이 아직도 생생한데

어느덧 14년이 지나고 나서야

데려왔던  팀으로 다시 보내는 듯한  느낌이

 묘한거 같네요

뭔가  쓰고 돌려보낸 느낌 이랄까ㅎㅎ


컨디션의 편차

 따른 폼의 편차

그리고 

팀이 가장 영광스러웠던 시절과

가장 힘들었던 순간

어떠한 상황에도

모든 시간을 같이 보냈던

유일한 사나이


마지막 우승컵을 

들어 올리던 순간과



마지막

정말 마지막

가장 힘들었던

지난시즌 그 순간까지도


팀을 위해 최후방을 지켜낸 

양쌍

당신의 약속대로

항상 지켜줘서 

정말정말 고마웠어요 


앞으로 우리가 

상대로 만날 일은 없길 바라고


지켜주던 시간들 정말 든든 했습니다


굿 




이십육번
18 Lv. 30294/32490P


작성된 서명이 없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