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1. 인터넷 보면 우리나라 선수들이 도전정신 없어서 유럽진출 안 하고 중국이나 일본에 안주한다는 글이 보이는데 그 때마다 생각나는 선수가 있습니다. 청주FC에 잠시 몸 담았던 선수인데 어린 나이에 해외 진출 했다가 잘 안됐는지 케이리그도 못가고 아마추어리그 전전하는....


그러고 보니 한국은 아무리 도전하고 싶어도 한 번의 낙마가 자신의 평생을 좌우하기에 겁나는 것은 사실이지요. 심지어 나 또한 안전벨트없이 바닥으로 곤두박질 쳐봤으니...  


사회 안전망이 잘되어 있는 나라의 선수와 우리나라선수의 해외진출을  비교하기에 앞서 이런것도 생각해 봤으면....


그리고 툭 까놓고 우리가 적게 일하고 돈 많이 벌고 싶잖아요?  


2. 우리는 사실은 사회구조적 문제 또는 시스템의 문제를 개인문제로 치환하는데 너무 익숙해서 그런지 월드컵도 너무 선수 개인의 문제로 치환하는 듯...  우리는 이미 취업난을 겪으며, 사회에서 가루가 되도록 깨져가면서 아파봤고 일부 인사들에게 '노오력이 부족해서'라는 비아냥을 당해봐서 그 아픔을 알텐데 왜 그 수치와 상처를 국가대표에게 똑같이 해주는지? 솔직히 우리나라 시스템과 축구환경에 맞는 성적 아닌지? 



3. 우리는 일을 할 때 내 능력 밖의 과도한 일을 받지 않기를 바라며, 어쩔 수 없이 수용할 경우 일의 결과 보다는 경과에 집중해주길 바랍니다. 아무리 경력이 높고 능력이 있는 사원도 실수할 수 있다는 것을 상사가 인정해주길 바라며, 소비자인 민원인이 알아주길 바랍니다. 철저한 자본주의와 능력본위주의 사회에 숨막혀하며 내가 받은거 이상으로 요구하는 회사에 화가 납니다. 내가 어떤 일을 실수해도 최소한의 인권을 손상받는 꾸지람에는 저항하고 싶지요. 국가대표선수들도 우리와 같은 사람들이지 않을까요? 


4. 망할 나는 소방서에서 가장 출동많은 구급대원이고 나날이 바뀌는 응급의학과 술기 따라가기도 벅차다. 근데 선임들은 너는 소방관 아니냐며 내가 평생 한 두번 잡을까 말까한 잡다한 지식까지 물어본다. 그래 내가 실제로 대형차를 몰거나 구조대원이 될 수도 있겠고 실제로 하루 그런 일도 있었지. 근데 그거 서툴다고 난리라 그날 서러웠다. 나는 구급대원 일하고 따라가기도 벅차다고 근데? 그래서 민우가 욕먹는게 남일 같지 않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11월 06일 이후 베스트 게시판에 저장되는 글은 '수블미 라커룸' 페이스북 페이지에 링크 복사되어 소개됩니다. 1 해리슨 2 969 2017.11.05
공지 자유게시판 (자유) 에서 추천 15개 이상 받게되면 베스트 게시판에 등록됩니다. 해리슨 6 708 2017.03.16
공지 이 체제에서 더이상 갈 가치가 없다고 느낀 가장 큰 이유 14 new 해리슨 21 660 2018.10.20
공지 남이 직관을 하던가 말던가 41 new 리얼파랑 65 838 2018.10.20
2018 우리팀 최고의 유스탄생 예상합니다 8 광교동제라드 33 1375 2018.06.30
2017 홍철 만난 홍철 4 수지블루윙즈 17 936 2018.06.30
2016 제일 뿌듯한 순간(김건희선수의 답장) 16 청백적휘날리며 47 1025 2018.06.30
2015 안녕하세요 킬체인 입니다 1 킬체인 21 662 2018.06.30
2014 이게 무슨 짓인가! 계란 투척 이라니! 19 바람개비 39 573 2018.06.29
2013 차붐과 최강희의 차이 8 골무원조나탄 42 1383 2018.06.28
2012 솔직히 나는 홍철 그닥.... 16 염갓나탄 49 2172 2018.06.28
2011 대한민국이 독일을 이긴.eu 8 ReverseBlueWings 21 868 2018.06.28
2010 @알레수원블루윙 님이 요청한 홍철 탈압박 후 패스 연결까지 움짤 20 광교동제라드 54 1018 2018.06.28
2009 만들어 달라는 홍철 탈압박이 이거 맞음? 8 광교동제라드 23 885 2018.06.28
2008 일침갑 차붐 졸라 시원하다 9 청백적행복의날개로 39 1459 2018.06.27
2007 케이리그 지지자들을 다시 생각해봅니다. 12 최강소방관 42 1106 2018.06.27
2006 그랑블루 걸개 제작들어감 22 킬체인 35 1216 2018.06.27
2005 큰일났다... 재밌어져버렸다... (신청받아요) 58 BlueWhelk 16 1087 2018.06.27
2004 수원 16 Jtbc 37 1520 2018.06.27
2003 길고양이 밥주지 맙시다 ㅜㅜ 51 수원살고싶다 24 1360 2018.06.26
2002 어제 민우 이야기 하다 놀란점 23 Blueshine 37 1478 2018.06.26
» 국가대표선수에 대한 소회....(민우사건 포함) 5 최강소방관 28 925 2018.06.25
2000 오늘자 화용신 라임 feat 매북 11 퐈송송계란탁 44 1286 2018.06.25
1999 수원팬으로서 뿌듯한 일 28 오리콜로16 16 831 2018.06.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 154 Next
/ 154

bluewings.me

채호병 AKA 해리슨 문의 : 이메일 chb9086@gmail.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